군산전북대병원, 올해도 ‘첫 삽’ 어려울 듯 알아봐요

군산 전북대 병원, 올해도 ‘첫 삽’ 어렵게 본문, 당초 올해 2018년 완공을 목표로…2025년 개원 전망

>

​ 토지 보상 83.8% 마치고…나머지 토지 강제 수용 계획”시모 오이 명년”. 군산 전북대병원 개원을 기다리는 군산 시민의 생각이다. 당초 올해 2018년 완공 목표였던 군산 전북대 병원이 올해도 첫 삽을 뜨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군산, 전북대 병원은 상급 종합 병원급의 건설로 중증 환자나 응급 환자 등 열악한 의료 환경을 개선하고 새만금 개발 계획 추진에 의한 통합 의료 서비스 체계 구축을 위해서 전임 시장 문동신시장 시절의 2013년부터 추진되고 있다. ​, 군산, 전북대 병원은 500병상 이상 종합 의료 시설에서 지하 3층 지상 8층에 계획 중인 사업비가 무려 1,853억원(국비 555억원 전북 대학 병원 1,297억원)정도가 들어 시츄루 연금 200억원은 따로 필요한 대규모 사업이다.그러나 당초 백석제 부지에서 사정동으로 부지가 바뀌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고 이곳에서도 토지보상 등으로 시간이 늦춰져 착공이 연기된 상태다.​ 실제로 이 2016년 전북 대학 병원의 건립 위원회에서 병원 부지를 선정한 데 이어 그 해 9월 교육부에서 전북대 병원에 총사업비 조정을 완료하고 이에 시는 그 해 10월 해당 지역을 개발 행위 허가 제한 구역 지정 및 지형도를 고시했다.​ 이어 이 2018년 군산시와 전북 대학 병원이 사업 부지 구매 대행 협약을 체결하고 그 해 6월에 건설 편입 용지 보상 계획 공고, 도시 계획 시설 결정 계약 체결을 마쳤다.​ 또 지난해에는 시의 출연금 50억원을 전북 대학 병원에 지급하고 도시 계획 결정(변경)입안의 공고를 마치고 시와 전북 대학 병원이 출연금이나 시설 관련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 부지의 재감정 현장 평가를 거치고 지난해 말, 도시 관리 계획 결정(변경)에 대한 조치 계획의 요청과 도시 관리 계획 결정(변경)지에이프앙 열람의 공고를 마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사업 추진의 가장 큰 걸림돌이던 토지 보상과 관련하고 현재 토지 28필지(만 6,805㎡)의 소유자 33명에 토지 보상(83.8%)을 끝낸 상태지만 여전히 16%의 토지주와 보상 협의는 끝나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시는 올해 3월까지 지주와 협상을 완료할 계획이지만 부드럽게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을 경우 강제 수용도 계획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이처럼 시가 최종적으로 토지 강제수용 가능성을 밝히고 있지만 공익과 사익의 충돌로 발생하는 갈등이 심화될 경우 자칫 사업 자체가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로 강제수용에 섣불리 나서기는 어려운 상황이다.문제는 또 있다. 부지 매입이 완료돼도 사업에 들어가는 국비 추가 확보 문제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500병상 규모의 군산 전북대 병원 건립을 위한 예산은 1,853억원으로 이 중 국비는 555억원이며, 나머지 1,297억원은 전북 대학 병원이 마련해야 한다.그러나 전북대병원의 자금사정이 여의치 않아 이미 확정된 사업의 사업비 외에 국비를 추가로 확보하지 못할 경우 사업 추진의 난항이 예상된다. 자칫 부지 매입이 완료되더라도 사업비 확보 문제로 인해 사업이 장기 표류할 수 있는 상황이다.​ 한편 시는 올해 3월까지 도시 계획 시설 결정을 마치고 내년부터 도시 계획 사업 시행자 지정 및 실시 계획 인가를 거쳐서 시공 업체 선정 및 공사에 착공, 2025년 개원을 한다는 계획이다. 고리야마 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