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찌개 맛있게 끓이는법, 마음과 정성을 다했어요. ❓

>

​ ​ 국민 학교 4학년 때 미국으로 이민 가서 살던 조카가 놀러 왔어요.먹고 싶은 게 뭐냐면 아무 말 없이 김치찌개래요.나이를 먹었는데 어릴 때 먹었던 김치찌개의 맛을 잊지 않았나봐요. 물론 그곳에서도 파는 곳은 많아서 사먹었다고 합니다.일 때문에 그것도 못 만들면 어제 겨우 만들었군요.평소에는 잘 끓여먹었는데, 이제 가면 언제 다시 만날지 모르기 때문에 정성껏 먹을게요.김치도 듬뿍 넣고 돼지고기를 큼직큼직큼 썰어 넣어 질퍽질퍽~ 맛이란 게 거기겠지만 그래도 한껏 신경써서 밥해 주고요.​​

>

방법은여러가지방법으로더맛있는김치찌개가있겠지만예전에친정어머니방식의김치찌개를만드는방법으로만들었잖아요.쌀뜨물에 된장 고추장을 조금씩 넣어 국물까지 깊은 맛을 내는 맛있는 김치찌개 조림입니다.​​

>

​ ​ 재료. 잘 익은 김치 반포기, 돼지 고기 400g된장 1 작은 술, 고추장 1 작은 술, 고춧가루 1 큰 술, 다진 마늘 1스푼, 다진 생강 반작은 술 양파 반 개, 들기름 1 작은 술, 대파 1대, 청양 고추 2개, 후추 약간, 쌀뜨물 4컵, ​ ​

>

먼저 담근 김치가 잘 익어 찌개 끓이기 딱 좋아요.김치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줘. 양념은 좀 훑어봤네요.​​

>

고기는 토막을 내서, 술을 넣어서 잠시 재워주세요.보통은 그냥 볶거나 김치와 고기를 같이 넣고 살짝 익힙니다.오늘은 신경을 좀 써서 끓여볼께요.​​

>

달군 팬에 돼지고기와 생강고추장을 넣고 볶습니다.고추장은 살짝 맛을 내는 정도만 넣은 거예요.많이 넣으면 까칠까칠하니까 조금만 넣어주세요.들기름을 조금 넣고 살짝 볶아줬어요.​​

>

고기가 거의 익으면 김치를 넣고 같이 볶아요.” 요즘 김치는 예전 김치보다 부드러워서 김치가 빨리 익고, 고기와 함께 끓여도 빨리 익어요.​​

>

김치가 나른해지면 양파를 넣고 된장도 넣고, 이것저것 넣어야 개운하지만 깊은 맛을 내려면 역시 된장을 조금 넣는 게 요령이 되네요.돼지 냄새도 안 나요.국물 맛을 더 높일 수 있어서 좋아요.​​

>

설탕과 액젓으로 간을 맞추기도 합니다.액젓 대신 새우젓으로 해도 좋고, 간장이나 젓갈로 해도 좋습니다.취향에 맞게 맞춰줍니다.대파의 하얀 부분도 이때 넣고, 스프를 넣고 끓입니다.국물은 다시마도 좋고 멸치 육수를 넣는 집도 있습니다.저는 묽은 쌀뜨물을 부었습니다.이것도 없으면 그냥 물을 부어도 돼요.​​

>

청양고추만 없으면 안 넣어도 되지만 넣어볼게요.대파잎 부분과 함께 썰어 준비합니다.​​

>

다진 마늘과 더 바싹 고춧가루도 넣어줍니다.더 진한 맛을 원하시면 김치즙을 넣어드리는 것도 좋습니다.매운 맛을 싫어하면 고춧가루는 안 넣어도 돼요.김치가 마르면 완성입니다.​​

>

뚝배기나 돌솥에 옮겨 넣고 푹 삶아 상에 올리면 김치찌개 만들기의 완성입니다.두부를 넣는것을 좋아한다면 이때 넣고 한 줌만 끓이면 돼요.가끔은 두부도 넣습니다만, 김치찌개에 넣는 두부는 김치찌개의 맛이 두부에 강한 것 같기 때문에 가급적 생략하겠습니다.저뿐인지 모르겠지만.​​

>

이렇게 김치찌개를 얹어주면 부글부글 끓는 모습만으로도 자연스레 숟가락이 돌아옵니다.​​

>

>

대접에 넣어서 미리 두셔도 됩니다.저희 집은 냄비째 올려서 양과 접시를 잘 놓습니다.다른 반찬은 멸치볶음과 도라지무침, 그리고 구운 김을 얹었어요.김치찌개 국에 밥을 비벼서 김을 싸서 먹는 것도 최고여서 김을 먹는 것도 아주 인기였습니다.​​

>

고슬고슬하게 지은 밥과 함께 먹으면 바로 꿀맛이 없거든요.밥은 흰쌀밥에 조를 조금 섞어서 만들었어요.맛있다고 한 잔 먹으니 보는 사람도 기분 좋고 만든 보람도 있었어요.김치도 살칸으로 맛을 낸 배고기와 함께 아주 먹기 좋았습니다.김치찌개는 너무 익히면 고기는 맛이 빠져서 파삭파삭해요.김치도 너무 연하고 식감이 좋지 않기 때문에 적당한 시간동안 익히는 편이 맛있게 만드는 편이라고 생각합니다.​​

>

#김치찌개 만드는 법 #김치찌개 만드는 법 #김치찌개 맛있게 끓이는 법 #김치요리 #국민찌개 #김치찌개 #김치찌개정식 #김치찌개

>

국물까지 맛있게 먹은 맛있는 김치찌개 만들기 오늘 아침 포스팅으로 올려요.어느 가게에서나 잘 끓여 먹는 김치찌개인데 김치찌개가 먹고 싶다는 미국에서 온 조카도 있고, 그에 못지않게 김치찌개를 좋아하는 우리 아들도 다음에 또 언제 만들어 먹일까 생각하니 더 공들여졌어요.정성을 다한 김치찌개였어요.아들과 조카들은 이 마음을 알까요?겨울에는 자주 만드는 김치찌개라 포스팅은 거의 안하지만 한번 올려보겠습니다.가을도 늘 행복한 날 되세요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