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락술찜 레시피 담 ­

>

바지락술찜 레시피 봉골레와인찜 담백하거나 고소하거나~​안녕하세요. 레지나입니다.기나긴 명절연휴는 무얼하며 보내나 했더니만 벌써 주말을 맞이했어요. 시간은 참 열심히 살아도 느릿느릿 지내도 바야흐로 ㅋㅋ 흘러갑니다.​#바지락술찜 #바지락요리 #바지락술찜레시피 #바지락해감 #봉골레와인찜

>

보통 바지락을 구입하면 열에 아홉은 파스타, 해감하여 얼려서 찌개에 활용하고, 그리고 1년에 한번 정도는 바지락술찜 혹은 봉골레와인찜 만들어 먹는 것 같아요. 레시피는 대동소이하지만 그때그때 약간씩 가감이 되구요.​더 정확히는 바지락술찜 레시피이라기 보다는 와인찜으로요,,사실 청주를 넣거나 화이트와인을 넣거나 하는데요,,,오늘은 와인버전 이탈리아 풍미로 다소 꼬수운 버전 만들어 봅니다.​​그래도 이자카야 분위기 담백한 맛으로 드시고 싶은 분들께 지난 포스팅도 함께 첨부해요.^^

>

바지락술찜 레시피 담백하거나 고소하거나~재료(1~2인분)바지락 1근(400g)저민 마늘 3톨다진 양파 2큰술​빼빼론치노 4개​화이트와인 50ml 혹은 청주​올리브오일 약간​옵션-버터 1큰술(무염 혹은 가염)​​바지락해감법구입해 오면 일단 저는 스텐볼을 먼저 꺼내서 흐르는 물을 담아준 후 천일염(굵은 소금을 1큰술 넣어)소금이 녹도록 손으로 휘휘 저어 준 후 바지락을 봉지에서 꺼내 넣어준 후 검은 비닐이나 접시등으로 뚜껑을 덮어 어둡게 빛이 스텐볼 안에 들어가지 않도록 해서 다용도실이나 실온에 1~3시간 둡니다.​건져서 흐르는 물에 두손으로 바지락끼리 부비부비 비겨가면서 깨끗이 씻어 줍니다.(해감이 된지 않된지는 방치하고 꺼냈을 때 지저분한 뻘이나 여러 이물질을 물에 지저분하게 나와있으면 해감을 잘 한 것이랍니다.)​여기까지 해서 냉동실에 넣어두었다가 각종 요리에 이용하면 편해요.​

>

1 달군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2 도톰하게 저민 마늘을 넣어 향을 조금 내 주다가 고추는 이때 넣으셔도 좋고, 나중에 넣으셔도 좋아요.

>

3 바지락을 넣고 볶아 줍니다. (냉동해서 손질한 바지락을 넣었어요.)기름에 코팅되는 분위기로 주걱으로 저어도,,팬을 잡고 앞뒤로 흔들어가면서요,,​그리고 불을 강불로 올려서 팬을 뜨겁게 해 준 후에화이트와인을 부어 줍니다.(청주를 이용하신다면 이때 넣으시면 되구요.)​이때 불이 닿아 화이아~~해주셔도 좋겠지만 주방에 불나면 안되니까,,,^^화이트와인이 어느정도 증발되면,,,​

>

4 빼빼론치노 넣어주고,,,(취향에 따라 물을 50ml 정도 부어주신 후에)

>

5 뚜껑을 덮어 불을 중약불로 줄이고 팬을 가끔씩 흔들어가면서 익혀 줍니다.(팬을 흔들어 주는 이유는 바지락껍질이 팬 벽에 부딪히면서 빠르게 입을 열도록 해 주기 위함이예요.)

>

6 뚜껑을 열면 뽀오얀 바지락이 입을 반갑게 열어주었네요.​

>

7 저는 양파를 처음에 넣지 않고,, 열고 입을 벌린 후 마지막 즈음에 넣어 주었어요.살캉하게 익히고 싶어서요. 처음부터 넣으면 양파의 단맛이 또 잘 우러나오지요. 취향껏 익힘정도를 선택해 주시구요.​8 마지막 꼬소한 버전을 하기 위해 버터몬떼~~^^를 해주려 합니다. 맨 마지막에 풍미를 더하기 위해 코팅하는 느낌으로 녹여주는 것을 몬테라고 해요.​이날은 페이장 게랑드소금이 포함된 가염버터를 한조각 녹여 보았어요.무염, 가염 무방하구요.저는 물을 약간 넣어서 소금간 하지 않고 끓였기 때문에 가염버터를 넣으니 간이 딱 좋더라구요.​버터를 사용할 경우 무염인지 가염인지에 따라 마지막에 간을 보고 소금간을 조절해 주시면아주 간단하고도 푸짐한 영양듬뿍^^바지락술찜 레시피 고소하게 완성했어요.​​마지막에 이탈리안 파슬리나 송송 썬 실파를 올려 장식하면 생기 있는 접시게 되겠지요?저는 생략했답니다. ^^​

>

보통때는 물을 추가하지 않는데 이날은 살짝 넣어주었더니 바지락의 육수와 함꼐 약간 촉촉하게 만들어 졌네요.말랑한 바게트를 촉촉히 적셔서 먹어도 좋을 것 같으나 파스타에 주력하기 위해 냉동실에서 꺼내지 않고요,,​

>

바지락술찜 레시피 봉골레와인찜은 바게트에 곁들여 먹거나 알리오올리오파스타랑 곁들여 먹을 때가 많은데요,이제 아침저녁으로 쌀쌀해 지고 있어서 바질 큰잎들을 모두 수확하여(베란다 화분 ㅋㅋ)페스토를 만들어 파스타를 만들어 먹는데 상에 함께 곁들여 내어 보았습니다.​추석기간인데 양식이 자꾸 당기네요. ㅋㅋ 추석전부터 한식이 몹시 당겨서 계속 줄기차게 먹은 결과라고 할 수 있겠습니당. ^^아~ 파스타 먹고 싶은데 친정에서 주신 전과 여러 반찬들을 식혜 등을 착실히?또 챙겨서 점심을 잘 먹어야겠어요. ㅎㅎ사람이 살아가는데는 먹는 것이 필수이니 늘 먹고사는 이야기만 하는 것 같아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오늘도 집콕모드~~~태.드.를 정주행하려고 해요. 이웃님들께서는 무엇하시려나?​

공감과 댓글 감사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