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차량용품) 미세먼지잡는 깔끔 자동차코일매트 후기 ⭐

한동안 경계를 늦추던 미세먼지가 다시 심해지기 시작했다. 이제 봄까지 공기청정기와 마스크를 잘 활용해야 할 것 같다.​ 매일 통근, 주말 여가, 일주일에 적어도 10시간을 머물게 한 자동 차여서 실내 환경에도 궁금하다. 그래서 최대한 음식은 먹지 않고 흘리지 않으려고 노력하지만 흙먼지는 어쩔 수 없지. 이번 기회에 매트를 바꿔보자. 현재 제네시스 순정 매트도 질이 나쁘지 않다. 하지만 비오는 날, 물이 가득 찬 우산, 신발로 밟았을 때 그 습한 공기가 싫었다. 그렇다고 내가 부지런하니까 그때마다 매트를 꺼내 햇빛에 말리는 것도 아니고. 그래서 한동안 마트에서 파는 고무비계를 위에 올려놨는데 얼룩과 갈변 현상 때문에 더러워 보이고 비 오는 날 미끄러지는 일도 많았다. 고정하지 못하고, 나, 앞쪽으로 모여 버리는 것이 보통입니다. 잘 바꾸려고 찾아보면, 벌집 매트가 처음에는 잘 보였다 벌집안에 빗물과 흙먼지가 고여 그것을 털어낼 만한 구조! 하지만 구멍 위가 완전히 비어 있다.그래서 다리 쪽으로 히터를 틀었을 때 흙먼지가 실내에서 날아다닌다고 한다. 그럼 탈락. 요즘 잘 하고 있는 코일 매트에 눈을 돌린다. 너무 싼 제품은 후기로 봐서 확실히 마감이 나쁘거나 밀도가 떨어져서 제 역할을 못하기도 했다. 그래서, 마감이 제대로 보이는 것을 찾고 나서, 샘몰 코일 매트 제작으로 주문. ​ 정확한 차종을 입력하고 시키면 4일 정도 걸린 배송이 왔다.​

>

​ 1세트는 운전석의 1, 보조석 1, 뒷좌석의 양쪽 2, 중, 1 이렇게 5가지로 구성된다.대표로 운전석 매트 모양을 보여드리겠습니다.

>

일반 매트와 달리 발판 부분까지 커버해 주는 것 같다.해안선이 복잡한 것으로 보아, 차바닥에 최대한 딱 맞게 커버하고 있는 것 같다. ​​​

>

고정 홀이지만, 마감이 튼튼하다 10년도 쓸께~이면은 축구화처럼 돌기가 팍팍 나의 차는 차체가 낮고 차에서 나올 때 좀 밀리는 편이지만, 매트를 제대로 고정한다는 사실이다.

>

나도 파우치나 소품 만들기에 바이어스 작업을 해봤는데, 그렇게 좁은 굴곡을 꼼꼼하게 마무리하는 게 귀찮아서 힘들어.기계라도 먼저 돌리는 건 사람이 하니까. 작은 구석까지 꼼꼼한 것이 마음에 든다

>

사실 코일 매트를 장착하면서 가장 걱정했던 것이 그렇지 않아도 좁은 실내가 더 좁아질까 하는 부분이었는데 이 정도 두께라면 괜찮지 않을까…? 나중에 창착해 보면 알겠지. 매트를 조금만 구부려보면 쉽게 맨살이 보이지 않는 것이 밀도가 촘촘히 균일한 것이 보인다. ​​​

>

나는 차 안과 같은 검고 깨끗한 것을 좋아한다. 블랙 브라운 초코브라운 색만 맞춘다는 골드 엠블럼, 기존 것은 녹색이었지만 금색이 훨씬 깨끗하다. 빨리 설치해 봐야겠다. 사실 주말이 오기 전에 설치하고 싶은 이유가 있었다. 대구에서 결혼식이 있다. 라는 말은 장거리 운행. 장시간 보조석에서 놀고먹어야 하는데 신발을 벗고 편하게 놀고먹으려고 ᄏᄏᄏᄏᄏ기존 순정매트나 고무발판은 왠지 흙먼지가 바로 내 발에 닿는 느낌이라 기분이 나빴는데 코일매트는 뭔가 내 다리와 검은먼지를 분리시켜줄 것 같아. ​​​

>

분리중

>

기존 순정 매트를 분리했다.제일 밑에 반질반질한 아이가 고무발판. 돌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밀려서 저리하고 별로였다.​​​

동생한테 각도 정하면서 찍어보라고 했는데 성 브이로그 화질이 돼버리는 건 어쨌든 여자 혼자 설치하는데 고정구멍이 거칠고 매끄럽게 잘 되어있어서 쉽게 설치할 수 있었어!

가장 중요한 운전석 설치

>

우선 고정홀이 딱 맞아떨어져 희열을 느꼈다. ​​​

>

전체적으로 들떠있고

>

액셀이랑 부분도 딱 맞고요

>

발판도 여유공간 없이 잘 어울린다.ᄒᄒ 나 알로이 페달로 바꿀 때 발판 안 바꾸고 그냥 고무 페달인데 이렇게 숨어서 맘에 들어.ㅋㅋ

>

조수석도 종전과 큰 이질감은 없다. 시원시원하구나

>

기존의 매트를 제거한 모습

>

셸몰 코일 매트를 장착한 아담한 좌석도 깔끔하게 어울린다.​​​​​

>

레일부 유격 없음

>

이 조각은 조금 크지 않을까..? 했는데 타이트하게 맞았어.

>

뒷좌석 매트도 캔몰마크가 반짝하고 바라던 대로 신발을 벗고 앉아본다 ᄏᄏᄏ

>

기대한 대로 편안하고 쾌적한 느낌

>

말랑말랑해서 복원력이 좋았다 ​​​​​​

주말에 실제로 대구까지 운전을 하고, 옆에서 놀고 먹었는데 가보니 제일 좋았던 점은 냄새가 안 나는 점! 현대차를 타고 다니면 처음 제네시스를 받았을 때의 느낌은 신차 특유의 본드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물론 자신이긴 하지만 현대차 라인에 비하면 정말 좋지 않았다. 그래서 신기해했더니 딜러가 제네시스 라인은 고급 본드를 사용해 냄새가 잘 나지 않도록 생산한다고 말했다. 와, 본드 냄새는 비용절감의 결과였구나. 마찬가지로 셰일몰코일 매트도 다른 저가 쪽이 매트보다는 가격대가 있어서 그런지 본드 접합이 아닌 열접합 방식으로 생산해서인지 저가 플라스틱, 석유 냄새가 나지 않았다. 또 신발을 벗고 있어도 흙먼지와 부딪치는 불쾌감이 없었다. 그래서

>

이렇게 아버지의 다리도 다니고, 휴게소의 간식을 즐길수 있었다!! 같은 이유로 ★내가 운전할 때도 발판까지 커버해주어서 쉬는 다리가 편하고 좋았다.제일 걱정하고 있었던 실내가 좁아지다 부분은 전혀 느끼지 못했다. 종래의 순정 매트를 벗기고 장래하기 위해, 조금 부드러워진 부분 이외에는 차이를 느낄 수 없었다.사실 내가 직접 실감한 부부는 편리함도 있지만 내연성 소재로 좋지 않은 사고가 났을 때도 안전할 것 같아 안심이다. ​​​​

>

검정색으로 해서 다행이다 차상용품에 쓸데없는 돈을 들이지 않는 내가 난생처음 시도한 코일매트 의외로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만족스럽다!! エ몰 사이트에서 주문하면 된다. 차량 매트 외에 고영희의 고양이 매트도 있었는데 아마도 고양이 모래화장실 앞에 깔아놓는 용도인 것 같다. 저가 본드를 사용하지 않아서 냄새가 안 나는 걸 보니 고양이들에게도 좋을 것 같아. ​

여기서 사면 되는데 들어가 보니까 이런 것도 있네.​​​

>

세차노하우가 많은 분들은 도전해 주셨으면 좋겠네요. 본 포스팅은 제품을 제공받아 정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