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오브워크래프트 어둠땅, 유물력 사라진다? 와우 확장팩 총정리 ­

부루리 주 공 2019에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새로운 확장 팩 암지이 공개됐다. 새로운 지역을 시작으로 콘텐츠와 시스템의 변화가 생겼지만 발표된 이 내용이 심상치 않아 많은 와우저 사이에서 이번 확장팩은 대부로 불리는 곳이다. 그리고 이번 기회에 와우를 잠시 쉬고 있는 와우저들도 월드오브워크래프트 어둠의 땅 확장팩 시기에 맞춰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

>

와우 신규 확장 팩 암지은 아제 로스의 죽은 영혼들이 모이는 곳으로 승천의 보루, 말도우락사브, 몽환 숲, 오만의 땅이라는 4개 지역과 오리 보스는 대도시 그리고 지옥이라는 만렙 지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확장팩이 갓창팩으로 불리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유물력이 사라진다는 점이다. 와우저들을 노가다 늪에 빠뜨린 그 유물력이 사라진다는 소식을 접하고 많은 와우저들이 다시 복귀를 꿈꾸는 중이다.​

“흐시 우시 어둠의 땅”은 격전의 아제 로스처럼 4개의 성 약 단체 중 1개와 결속을 맺고 대장정을 추진하도록 이야기를 진행할 수 있다. 수준이 높아질수록 자신이 선택한 성약의 단에 따라 새로운 능력을 얻게 되는데 하나는 직업전용, 하나는 공용기술을 얻을 수 있다.​

잠시 히오스로 떠났던 우서가 와우로 돌아올 예정이다. 어둠의 땅인 승천의 성채는 정직하고 믿음이 강한 영혼이 모이는 곳으로 우서의 영혼이 대표적이다. 어둠의 땅이라는 분위기와 상반되는 지역에서 웃소를 만날 수 있다고 한다.​

>

나락이라 불리는 만렙 지역에서 저주받은 자의 탑이 있다. 이곳은 1~4명으로 도전을 할 수 있으며, 능력에 따라서 더 높은 곳에 오를 수 있는 도전의 형태의 콘텐츠라는.​

>

>

부루리 주 공 2019에서 공개된 와우 확장 팩 암지의 트레일러 영상을 보면 실파나스이 리치 왕의 투구를 파괴시키는 장면이 나온다. 투구를 파괴시킨 여파로 인해 암지에 보이는 공간이 열리게 되는데, 이번 스토리에서 실바나스가 왜 볼바르리치왕을 상대로 투구를 부술 수 있게 됐는지 그 이유를 알 수 있지 않을까 싶다.​

>

만렙이 레벨 120에서 60으로 줄어든다. 기존의 풀 수준을 달성한 사용자들은 50수준으로 압축에 새로운 수영장 수준의 60을 돌리고 다시 욜레프을 한다. 레벨 50까지는 자신이 원하는 확장 팩 하나를 고르고 거기서 육성을 하고, 50수준을 올린 후에 어둠지로 가게 되는 것이다.​

>

그 밖에도 커스터마이즈 개편도 준비되어 있었다. 언데드, 인간 등 외형이 더 디테일해지고 전체적으로 깔끔한 디자인으로 되어 있다. 매주 주간 보상함을 열며 기도하는 사용자가 없도록 게임의 랜덤성을 없。다고 한다. 이것으로 어둠지에서는 5~6개 아이템 하나를 선택하는 형태로 변경할 것이다.전설 아이템은 어둠에서 돌아오지만 특정 콘텐츠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전설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게 된다.​

>

실바나스에 참패를 당한 볼바르가 리벤지를 하기 위해 준비를 한다. 시네마틱 영상에서 죽는 듯한 모습으로 나왔지만 실제로는 죽지 않았다고 오히려 죽음의 기사를 결집해 세력을 키우게 된다. 어둠에서는 판다렌은 물론 새로운 동맹의 종족까지 모두 죽음의 기사가 될 수 있다.​

>

벌써부터 암지 확장팩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대부분 호평과 긍정적인 이야기를 했고, 마침내 유물력이 사라졌으니 제대로 된 와우에 복귀할 시간이 됐다고 말하는 누리꾼도 많다.​

>

만렙도 120에서 60명의 절반으로 줄어든 만큼, 주변에 있는 아마추어들을 설득하고 새로 와우를 시작하고 보자는 제안을 해도 좋다. 스토리가 기대되고 게임이 개선되면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월드오브워크래프트 확장팩 어둠의 땅이 기다려진다.​

>

현재 사전 예약을 했고, 어둠의 땅은 2020년에 발매 예정으로 알려졌다. 올해가 워크래프트 25주년, 와우 15주년을 맞는 나이지만, 마침내 블리자드가 정신을 차리고 하나 둘씩 갓겜이 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