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장갑 : 웬만치 맘에 들지만 손이 크다면 고려할 것 ..

체격을 키우기 위해 벌크업을 시작한 지 몇 개월간의 체격은 분명 커졌지만, 살찐 기미에서 서비스 탈레스는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 이 손실 없이 다이어트는 사실상 어렵기 때문에 식사량은 그대로 유지하고 주 2번 돌린 하체 루틴의 하나를 제외하고 주 1회 자전거를 타기로 계획한 ​ 4년 전 금값 주고 구매했지만, 웨이트에 밀려서 빨래 걸이가 되어 버린 자전거. ​ 저거 탈 수 없다면 팔거나 버리라는 어머니의 엄격한 쿠사리에도 불구하고 버티어 낸 지 4년 차드 디어 빛을 발하는 때가 된 그렇게 계획하고 몇주 전 오랜만에 자전거 타러 가려고 장비를 갖추다

>

>

웬일인지 자전거 장갑이 느슨해졌고 가운데 구멍까지 뚫린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그냥 귀엽게 펑크 하나만 더 하면 몇 번 더 끼고 버렸을 텐데 손가락 두 개가 가볍게 들어갈 정도니까 버리는 건 어쩔 수 없어.​​

>

과거의 인연에 연연하지 말고 앞으로 다가올 인연에 힘쓰라고 한 지금, 그 미련이 이루어지지 않을 인연과 목표에 대한 것인지 한번 돌아보는 시간을 갖자.

>

사랑은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듯, 장갑은 다른 장갑으로 잊는 것이 외발자전거 장갑으로 검색해 반장갑 필터를 먹이고 가장 싼 것을 골랐다.

>

내 자전거는 무광 블랙과 과거의 비앙키에 고민하는 남자의 자전거는 무광 블랙이지! 그리고 구입한 ​ 그 후 보통의 액세서리는 무광 블랙, 블랙으로 구입하고 이 장갑도 고민 1번 하지 않고 구매한 참고로 자전거 장비는 올 블랙에서 구두와 옷에 신경 쓰면서 타려고 했지만 요즘은 집에서 입는 거즈를 입고 쓰레기를 당기면서 타는 것이다(그 느낌, 크릿토은 개인적으로 띠가 나누지 않고 착용 X)만약 이 제품이 생각이 들면 검색했을 때 너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

음.. 개인적으로 노브랜드는 굳이 이런 레터링을 사용하는 것보다 전혀 없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 만약 뭔가 밋밋해서 넣은 레터링이라면 오히려 배색을 넣어주는 것도 한 방법.

>

​ 충격 완화를 위한 고무 패드 ​ SBR이라는 고무 소재이지만 실은 자전거 장갑을 사용하면서 손목 통증을 느끼고 본 적이 1도 없고 디테일에 대한 중요성을 잘 느낄 수 없는 그래도 굳이 장갑을 하는 이유는 뭔가 반 장갑인가…그냥 가서도…​ ​

>

벗을 때 편리한 고리와 땀 배출에 편리한 구멍, 실은 둘 다 있어도, 그렇지 않아도 되는 디테일이라 별다른 코멘트는 없다.​

>

이번 자전거 장갑을 살 때에 가장 생각한 것이, 이 벨크로 종래 끼고 있던 장갑에는 이 벨크로가 없어서 디자인이 밋밋했던 기억이 있다.그래서 다음에 장갑 살 때는 무조건 베르크에서 입는 거 사자 결정을 했는데도 잊지 않고 베르크에서 디테일이 있는 제품을 고르는데, 실제로 장갑을 끼려면 이 베르크에서 끼지 않는 이유, 즉 장갑의 사이즈가 본인 손에 비해 작기 때문에,

>

언뜻 보면 그렇게 작아 보이지도 않고

>

>

피팅 사진을 봐도 저스트 사이즈지만 본인도 실제로 장갑을 끼고 자전거를 타기 전까지는 아주 딱 맞는 사이즈라고 생각했다.자세한 착용감은 포스팅 하단에 눌러 꾸준히 착용 샷을 살펴보자.

>

바닥면은이렇게말할까,이런사이클장갑이라도오토바이장갑은손가락이막혀있는장갑은맛이안난다,이렇게손가락을잘라야한다. 저녀석 이륜차 좀 타네!! 이런 시선을 받을 수 있어.​​

>

>

앞에서 말한 벗길 때 용이한 고리는 사용되지 않는다.

>

요즘 웨이트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남성호르몬이 많이 분비돼 체모가 굵어지고 길어지고 있다.손가락털이 원래 없었는데 눈에 띄게 굵을 정도는 아니었지만, 요즘 몇 가닥 굵게 나기 시작해서 눈에 거슬리면 바로 뽑기도 해. 아무튼 이렇게 현체모 현황까지 밝히는 이유는 이거 찍다가 진짜 개 깜짝 놀랐으니까 왜 손가락털이 이렇게 튀어나오지!! 털이 나 있을 정도로 정확한 곳에 털이 나 있었는데, 결국 노브랜드 제품으로 이 정도는 감수할 정도이긴 하지만 찰나의 순간에 가슴이 두근거렸다.​

>

자전거 장갑이 와서 시작에 나간 ​ 최근 도선사 업힐을 도전하고 있으나 이날은 예정에 없던 치킨을 너무 많이 먹게 되고, 반포 지에스를 찍어 오기로 했다 ​ 참고 집에서, 반포, 지에스는 25km정도이며, 한시간 정도 걸린다 ​

>

​, 우선은 디자인도 무난하게 마음에 들어 즐겁게 달리고 있었지만한 30분 뛰고 보니 송쵸크에 통증이 시작된 ​

>

다른 건 몰라도 위 이미지를 체크한 부분이 너무 아파 나중에는 장갑 벨크로를 벗은 적도 있었다.자세한 페이지에 활동성이 좋다고 나와있는데 사이즈가 맞지 않는다면 무용지물

>

참고로 본인은 자신의 주제를 잘 알고 있으며 사이즈도 가장 큰 로 선택했다.​ 옆 10cm세로 14.5cm의 이 장갑은 본인의 손바닥을 감당하기에는 아주 작은 친구였던 ​

>

참고로 본인의 손 길이는 20.5~21cm, 손바닥의 길이는 12cm안 되​도 하고 자전거 장갑을 살 예정에 있으면 꼭 위의 사이즈를 한번 확인하여 구매하는 것을 권하는 이 상품은 마음에 드는데 사이즈 때문에 버릴지 계획 중의 자전거 장갑 리뷰의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