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 적성·조기유학] 학부모들의 걱정, 이렇게 해결하라 봅시­다

>

한국 부모들의 교육열은 실로 세계적이다. 유대인 부모, 인도인 부모 중국인 부모와 함께 세계 4대 극성 부모. 최근의 국제학교 진학과 조기유학 열풍을 보면 알 수 있다. 미래 교육 연구소를 방문하는 학부모들 가운데 어린이가 4-5세도 있다. ​ 무엇보다, 아이비 리그 대학에 보내기 위해서는 7-8년 빨리 없어 국제 학교를 초등 학교 1학년부터 보내겠다는 학부모들이 최근 빈번해지고 있다.조기 유학을 원하는 학부모 중에는 우리 아이가 잘할 수 있을까라며 걱정하는 사람이 있다. 한번도 부모님과 떨어져 있지 않은데 아이가 떨어져 잘 지낼 수 있을까? 영어가 다소 부족하지만 잘 따라갈 수 있을까? 성격이 소극적이지만 아이가 친구를 잘 만들 수 있을까? 부모들은 자녀를 보낼지 걱정하며 이런저런 생각을 한다. 이 경우 아이가 잘할 수 있는지를 알아보는 심리학적 방법이 있다. 한때 유행하던 말이 침대는 과학이다라는 말이 있었다. 거기에 적용해 보면 ‘심리학은 과학’이다. 이런 문제를 심리학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미래교육연구소는 이런 학생들을 위한 심리학적 도구를 들고 검사를 한다.성격 및 적성검사다. 또학습잠재력검사도학생의적응능력을볼수있다. 다음 결과를 보면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이런 학생은 조기 유학을 가도 많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

이 학생은 자기 통제력이 100점 만점에 9점밖에 안 된다. 이런 학생들은 학업에 매우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 정서 안정성도 100점 만점에 6점, 경험의 개방성도 5점이다. 너무 심리적으로 불안해서 새로운 환경을 받아들이지 않는 학생이야.이런 학생이라면 조기유학에 대해 좀 더 생각해 보는 것이 좋다. 설사 유학을 간다 해도 성과를 전혀 내기 어려울 가능성이 높다.미래교육연구소 적성검사-조기유학 상담 자녀를 미국 등 해외로 조기 유학시키려는 부모는 좀 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계획을 세워야 한다. 그래야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다. 미래 교육 연구소는 매주 화요일 오후 2시 국내 국제 학교와 외국인 학교, 해외 조기 유학을 가고 싶어 학생을 위한 무료 그룹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