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만들어 먹는 베트남 쌀국수 만드는법 (CJ 전문점 조리법 응용)

>

조금은 여유 있는 주말휴일 오후면 헛헛한 느낌이 들때가 있습니다. 뭔가 먹고 싶은데 딱히 떠오르지도 않을때가 있죠. 일반적인 배달음식으로는 해결되지 않을것 같고… 그렇다고 나가자니 번거롭고… 이럴때면 따뜻한 국물과 어우러진 면이 생각나곤 합니다. 식사를 위해 식당가를 지나치다보면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 특유의 향이 후각을 자극하곤 하는데요. 한번씩 주저하게 됩니다. 가장 큰 이유는 메뉴 가격이 제법하기 때문이죠. 작년에 처음 알게 된 이후로 애용하고 있는 CJ 제품을 활용하면 한그릇에 3천원도 되지 않는 가격으로 꽤 그럴싸한 맛을 즐길수 있습니다. 이번에는 전문점 만드는법을 응용해서 만들어 먹었는데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

뒷면에 보면 기본 조리법과 비법이라고 할 것 까지는 없지만 조리법이 함께 표기되어 있습니다. 가장 큰 차이는 물의 양, 재료 넣는 순서, 마지막으로 부재료를 추가하느냐의 차이이죠. 저는 여기에 한가지를 더해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

제가 마늘을 워낙 좋아하다보니 거의 모든 요리에 넣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아내도 좋아하고 아이들은 어려서부터 먹어버릇해서 잘 먹고 있습니다. 고명으로 사용할 돼지고기볶음에 함께 넣어줄 마늘은 냉동실에 얼려 놓았던 것을 활용했습니다.​​​​

>

취향에 맞춰 다져서 사용해도 되고 저처럼 편으로 썰어서 사용해도 됩니다. 나중의 식감과 마늘 특유의 향을 즐기시려면 편으로 하는게 좋습니다.​​​​

>

돼지고기는 앞다리살을 사용했는데요. 어느 부위를 사용해도 무방합니다. 갈아 놓으면 요리할때 여기저기 사용할수 있어 좋습니다. 그냥 사용하기 보다는 특유의 향을 없애주기 위해 저는 생강가루를 넣어 줍니다.​​​​

>

여기에 간장을 반클술 정도 넣고…​​​​

>

요리용 맛술을 반큰술 넣어주었습니다.​​​​

>

>

기본간은 해줘야 해서 소금후추로 밑간을 해줍니다.​​​​

>

재료를 모두 넣고 나서 치대듯 버무려주면 위와 같은 모습으로 변하게 되죠.​​​​

>

이제는 돼지고기를 볶아주기 위해 식용유를 한 큰술 정도 넣어줍니다. 앞다리살이다보니 지방이 거의 없다는 점도 고려해야 합니다.​​​​

>

미리 썰어서 준비해 놓았던 마늘도 함께 넣은 후 열심히 볶아주면 되죠. 처음에는 기름을 머금어 뻑뻑한 느낌이 들게 되는데 조리를 더 해주면 물기가 살짝 돌았다가 기름기가 돌기 시작합니다.​​​​

>

그 수준에서 조리를 멈추면 이와 같이 돼지고기볶음 준비가 마무리 되게 됩니다.​​​​

>

숙주는 없는 관계로 양파만 사용을 했습니다. 아삭하게 씹히는 식감을 좋아하신다면 저처럼 조금 두껍게 썰어주시고 그렇지 않다면 조금 더 얇게 잘라주면 좋습니다.​​​​

>

이렇게 해서 고명준비는 모두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

>

모든 조리의 가장 기본이 물조절인데요. 이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쌀국수 만드는법이 무척 간단한데요. 위에서 말씀드렸던 기본 조리법의 경우 450ml를 넣게 되어 있는데 전문점 조리법에서는 400ml을 넣는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물의 양을 조리용 비커로 측정하여 정량을 넣어주었습니다.​​​​

>

면을 처음 개봉해서보면 경도가 느껴지는데요. 일단 체에 올려 놓고…​​​​

>

흐르는 차가운물에 30초간 헹구어 줍니다. 저는 한 손으로 비벼주듯하며 헹구어줍니다.​​​​

>

이제는 한 곳에 가만히 놓아주면 되구요.​​​​

>

소스 봉지를 들고 가까이서 냄새를 맡아보면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에서 나는 특유의 향이 그대로 느껴집니다. 처음에 문구를 보고 “너무 오버하는거 아냐?” 혼잣말을 했는데, 실제 만들어 먹고 나면 빈말이 아님을 느끼게 되죠.​​​​

>

개봉해 보면 여러재료들이 담겨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소스를 넣고 끓여주면 향이 온 집안을 감싸기 시작합니다. 물이 끓으면서 제법 그럴싸한 색이 감돌기 시작합니다.​​​​

>

양파를 미리 절여 놓았다면 지금 넣을 필요가 없지만 완전히 날것 상태여서 한 숨을 죽이기 위해 넣어주었습니다.​​​​

>

양파를 넣고 나면 조금 내려갔던 온도가 올라가면서 다시 끓기 시작하는데요.​​​

>

>

그 때 미리 준비해 놓은 면을 넣어주면 됩니다.​​​​

>

면을 넣고 국물이 끓건 끓지 않건 30초 정도만 끓여주면 됩니다. 국물의 온도가 있어서 가열을 하지 않아도 면이 계속 익혀지게 되거든요. 완전히 풀어진 면을 먹고 싶으시다면 한소끔 끓을때까지 기다리셔도 되긴 합니다.​​​​

>

미리 넣었어야 할 건더기를 넣지 않고 있음을 나중에 발견했습니다. ㅠㅡㅜ 맛의 포인트에 크게 문제를 주는 부분은 아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

잘 정돈된 모습은 아니지만 그래도 일단 맛있어 보여 다행이었습니다. 알려준 조리법을 응용하여 나름대로의 쌀국수 만드는법으로 완성시킨 모습입니다.​​​​

>

조리가 끝나자마자 그릇에 일단 국물부터 덜었습니다. 순서는 어떻게 되는 큰 문제는 되지 않기에…​​​​

>

>

면을 잘 담아내주면 1차 완성이고…​​​​

>

미리 준비해 놓은 고명을 위에 올려주면 제대로 마무리가 됩니다.​​​​

>

저는 면도 면이지만 이 국물을 너무 좋아합니다. 제가 동남아와 중국 여행은 더 늙어서가고 아직 혈기가 있을때 더 먼곳들을 여행다녀온다는 주의인데,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안정되고나면 첫번째 여행으로 베트남에 다녀올 생각입니다. 백주부님이 식도락 여행기 촬영을 해놓은것들을 볼때마다 제대로 된 맛을 보고싶다는 간절함이 생겼거든요. 당분간은 이 국물로 대신하려 합니다.​​​​

>

기본조리법으로 했을때와 양파와 돼지고기볶음을 넣었을때의 맛은 차이가 분명 있습니다. 입맛에는 부재료들을 넣고 완성한게 맛의 스펙트럼이 확실히 넓어지고 깊게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

저희 아이들도 무척 좋아하는데 가장 큰 이유는 보들보들한 면 때문입니다. 실키 누들공법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적절한 표현 아닌가 생각됩니다. 식감 자체가 무척 부드럽거든요. 어설픈 식당에서 나오는 맛보다 훨씬 좋다고 생각합니다.​​​​​

>

저는 면도 좋지만 특히 국물이 너무 마음에 듭니다. 양지 육수를 베이스로 하고 레몬그라스와 여러 향신료를 곁들여 풍미를 극대화시킨것 같습니다. 일반적인 입맛을 갖고 계시다면 충분히 문제 없이 드실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

>

아직 가보지 못해 본토의 맛을 모르지만… 한국에 있는 여러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의 맛과 비교를 한다면 결코 뒤지지 않는(일부의 경우, 어쩌면 더 나을수도 있는…)맛을 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쌀국수 만드는법이 간단합니다. 기본 조리법으로 조리하면 물 끓이는 시간까지 합해 5분 이내에 식사를 할 수 있어 좋고, 열량도 400kcal가 되지 않아 부담없이 즐길 수 있어 좋습니다. 저처럼 부재료를 곁들여 먹으면 더더욱 풍성한 맛을 즐길수 있어 좋습니다. ;D​​​​